• 즐겨찾기 추가
  • 2019.07.16(화) 16:47
내 주변 소방시설 제대로 알자

보성소방서 홍교119안전센터 김 용 진

양재봉 기자 yjb66@nate.com
2019년 04월 12일(금) 16:56
요즘은 소방안전교육의 활성화로 소화기 사용법, 심폐소생술 등에 대해서는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으나 정작 내 주변의 소방시설은 어떤 것이고 또 불이 났을 때는 그것을 어떻게 사용해야 하는지를 모르는 경우가 많다.
 
대표적으로 아파트 화재 발생시 출입구로 탈출하지 못했다면 발코니의 경량 칸막이를 제거 후 옆 세대로 탈출 하면 되고 모텔 등 숙박시설은 완강기를 이용하면 된다. 이런 소방시설물 사용법을 몰라 피해를 입는 경우가 상당수 발생한다.
 
아파트 화재에 현관 앞의 옥내소화전을 두고도 사용할 줄 몰라 소방관이 오기만을 발을 동동 구르며 기다리는 경우를 본 적이 있다.
 
또 여관에서 불이 나 3층에서 연기를 피해 창문으로 뛰어내려 중상을 입은 사례가 있다. 뛰어 내린 객실에는 완강기가 설치되어 있었고 피난자가 완강기 사용법만 알고 있어도 안전하게 피난할 수 있었을 것이다.
 
가스레인지 음식물 가열이 원인으로 추정되는 단순 화재로 안방에서 낮잠을 자던 집주인이 연기에 질식해 사망하는 인명피해가 발생한 사례도 있다.
 
만약 단독경보형감지기가 설치돼 있었다면 상황은 달라질 수 있었을 것이다. 경보음을 내 화재 사실을 알려주는 단독경보형감지기는 만원 안팎으로 가격도 저렴하고 누구나 쉽게 설치할 수 있다.
 
앞서 말한 사고들은 완강기, 단독경보형감지기 등 주변 소방시설에 대해 알고 있었다면 피해를 줄일 수 있는 것들이다.
주변에 있으나 평소 우리가 관심을 두지 않으면 수 천번을 지나쳐도 눈에 보이지 않으며 정작 사용해야 할 때는 무용지물이 되는 것이다.
 
나와 내 가족의 안전은 먼 곳에 있지 않다. 지금 바로 주변에 소화기, 소화전, 피난시설, 비상구가 어디에 있는지 눈여겨보고 또 어떻게 사용해야 할지 생각해 보는 것도 좋은 지혜일 것이다.
양재봉 기자 yjb66@nate.com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동부타임즈|등록번호: 전남 아00154 | 등록일: 2011년 9월 11일 | 발행인:김경숙 | 편집인:양재봉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재봉
발행소: (우)57786 전남 광양시 중동로 95, 3층(중동) | 대표전화: 061-795-0040 | 팩스: 061-795-9911 | E-mail : yjb66@nate.com
[동부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