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9.22(일) 21:13
노인학대, 우리 가족과 이웃의 이야기입니다.

고흥경찰서 경무계 경위 정선하

양재봉 기자 yjb66@nate.com
2019년 06월 12일(수) 12:47
오는 6월 15일은 세계노인학대 인식의 날이다.

우리나라는 현재 노인 인구의 14%를 넘겼고 세계에서도 가장 빠르게 고령사회가 되고 있다고 한다. 그래서 학대 신고도 증가하고 있는걸까.

2017년 경찰청에 접수된 노인 학대 신고건수는 총 6,088건, 2018년은 7,624건으로 전년 대비 25.2%가 증가하고 있고 피해 노인이 직접 신고한 건이 전체 건수의 68.13%에 달한다.

노인을 학대하는 사람들은 누구일까. 노인 학대 행위자는 남성이 전체 행위자의 70.3%를 차지하고 자식과 배우자가 70.6%나 된다. 주요 학대 행위자가 친족이라는 점이 주목할 필요가 있다.

노인학대는 가해자가 피해자와 의식주를 함께하는 가족, 시설 종사자인 경우가 많아 피해 신고가 지연?은폐되는 특성이 있고 더 안타까운 점은 학대 행위자가 본인인 경우도 9%나 되는데 노인이 친족들의 돌봄을 거부해 스스로 돌보지 않아 생명의 위협을 받을 수 있는 자기 방임 사례도 늘어나고 있다는 것이다.

친족에 의한 학대가 많다는 점에 주목해보니 give and take(주고 받기)라는 단어가 생각났다. 지금 노인이 된 부모들은 자식들이 태어나서 성년이 될 때까지 노심초사 보살펴왔을 것이다. 이제 그 보살핌을 우리 자식들이 노인이 된 그들에게 되돌려 드려야 하는 시점이 아닌가 생각된다.

누구나 노인이 되면 편안하고 안정적인 노후를 꿈꾼다. 존중받아야 할 노인의 삶을 위해 사회적 관심이 절실한 때이다.

양재봉 기자 yjb66@nate.com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동부타임즈|등록번호: 전남 아00154 | 등록일: 2011년 9월 11일 | 발행인:김경숙 | 편집인:양재봉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재봉
발행소: (우)57786 전남 광양시 중동로 95, 3층(중동) | 대표전화: 061-795-0040 | 팩스: 061-795-9911 | E-mail : yjb66@nate.com
[동부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