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1.01.26(화) 20:11
광양항 배후단지 입주기업 비대위, 대국민 호소문 발표

“화물연대 불법파업 및 점거농성 즉시 중단”
“광양항 정상화를 위한 행정명령 및 공권력 즉시 투입 요청”
“광양항을 볼모로 합의서 협박 및 강요행위 즉각 중단”
“무리한 운송비 인상 요구 즉시 철회”

양재봉 기자 yjb66@nate.com
2020년 03월 31일(화) 13:45
광양항 배후단지 입주기업 비상대책위원회(비상대책위원장 함형래)가 31일 화물연대전남지부의 불법파업 및 폭력 행사에 대해 대국민 호소문을 발표 하고 있다.
[동부타임즈 = 양재봉 기자] 광양항 배후단지 입주기업 비상대책위원회(비상대책위원장 함형래)가 31일 오전11시 광양시청 3층 홍보관에서 화물연대전남지부의 불법파업 및 폭력 행사에 대해 대국민 호소문을 발표 했다.

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함형래)는 기자회견을 통해 코로나19사태로 국내외 얼어붙은 경영환경으로 기업이 도산하고 파산 등 기업경영이 날로 심각한 상황에서 화물연대 전남지부(지부장 김동국)의 불법파업 및 협박, 폭력행사는 도저히 받아 들 일수 없다고 밝혔다.

함 위원장은 “부산, 인천, 평택, 광양 4개 항만 중 컨테이너 전체 물동량 8%로만 차지하는 초라한 광양항에서 타 항보다 월등히 높은 운송비를 요구 하는 것은 항만 경쟁력을 상실 물동량 감소로 인한 지역경제에 엄청난 피해를 입힐 것이다“고 말 했다.

또한 불법파업 중 발생한 화물연대전남지부의 비조합원 폭행사건은 “우리나라가 법치국가인지를 의심하게 한다.”며 불법파업에 대한 즉각적인 행정조치와 공권력 투입 및 사법당국의 철저한 조사를 촉구 하였다.

그는 특히 이번 불법파업은 화물연대 전남지부(지부장 김동국)가 “다가오는 전국운송노조 화물연대 본부장선거에 출마하기 위해 준비 중이며 파업으로 자신의 존재감을 나타내려 한다.”는 일부 조합원의 이야기도 있다면서 지도부의 도덕성을 강하게 비판 했다.

한편 지난 24일부터 시작된 이번 파업으로 적출작업을 하지 못해 수출입 기업은 물론 납품업체의 납품지연으로 막대한 경제적 손실을 입고 있다.
양재봉 기자 yjb66@nate.com
  • 30 40 RPG 븘옱냼媛쒗똿 紐⑤컮씪 븘뜶
  • 궓빐援곗텧옣留뚮궓 異쒖옣뻾 肄쒓구꺘 삤뵾肄쒓구 뿬깮
  • 깮由쇰㈃븞留
  • 꽌泥쒗쑕寃뚰뀛
  • 30 40 RPG 븘옱냼媛쒗똿 紐⑤컮씪 븘뜶
  • 끂썝냼媛쒗똿
  • 蹂댁꽦씠留덉궗吏
  • 怨좉툑硫댁븞留
  • 愿묐챸 異쒖옣꺏 異쒖옣뾽냼異붿쿇
  • 30誘몄떆留뚮궓 씠꽦移쒓뎄 李멸퀬궗씠듃
  • 媛뺤젙룞븞留
  • 븘씪씠룞븞留
  • 냼뱶븘듃삩씪씤 룞씤吏
  • 룞뼢硫댁븞留
  • 뜒꽦씤留덉궗吏
  • 泥좎썝꽦씤異쒖옣留덉궗吏
  • 떒遺곷㈃븞留
  • 꽦二쇱퐳嫄
  • 궓썝異쒖옣씠留덉궗吏
  • 꽦二쇱텧옣븘媛뵪
  •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동부타임즈|등록번호 : 전남 아00154 | 등록일 : 2011년 9월 11일 | 발행인 : 양재봉 | 편집인 : 양재봉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숙
    발행소 : (우)57786 전남 광양시 중동로 95, 3층(중동) | 대표전화 : 061-795-0040 | 팩스 : 061-795-9911 | E-mail : yjb66@nate.com
    [동부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