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08.04(화) 22:03
해남군, 외래품종 벼 퇴출 제로화를 위한 퇴출 결의대회 개최

“외래품종 벼 퇴출, 해남 농업인들 뭉쳤다”

박상철 기자 yjb66@nate.com
2020년 07월 07일(화) 15:09
[동부타임즈 = 박상철 기자] 해남군(군수 명현관)은 지난 7일 옥천농협에서 농촌진흥청, 전남농업기술원과 함께외래품종 벼 퇴출 결의대회를 가졌다.

결의대회는 명현관 해남군수, 박홍재 전남농업기술원장을 비롯한 관계 기관과 시범농가의 농업인 등이 참석한 가운데 외래품종 재배면적을 줄이기 위해 다짐의 자리로 진행됐다.

해남군은 2025년까지 벼 외래품종 재배면적 제로화(Zero)를 달성할 계획으로, 농촌진흥청은‘외래품종 퇴출 종자주권 수호’전남농업기술원은‘국내육성 우량품종 확대재배’선언을 통해 종자산업의 탈 일본화를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이를 위해 해남군 옥천면에‘신품종 조기확산 및 최고품질 벼 선정 시범사업’생산단지 20ha를 조성해 농촌진흥청 육성 품종인 새봉황, 예찬, 수광, 청품 4종과 농업기술원 육성 품종 전남 9호 등 총 5개 품종의 재배를 시작했다.

외래품종 퇴출 결의문에서는 외래품종 벼는 심지도 팔지도 않겠다는 농업인 다짐과 함께 농촌진흥청 및 전남농업기술원은 최고품질 쌀 품종 육종개발과 재배기술 확대 보급에 노력해 나갈 것을 밝혔다.

또한, 해남군은 2025년까지 외래품종 벼 면적 제로화를 달성하고, 식량주권 회복과 국내품종 재배 쌀의 밥상 공급을 위해 노력할 것을 결의했다.

한편, 명현관 해남군수는 “전국 최대 경지면적을 가진 해남이 앞장서서 외래 품종을 국내 육성 우량품종으로 바꾸어 우리 밥상에 공급해 나가겠다며, 시범사업을 통해 우리지역에 적합한 최고품종의 쌀을 선발, 육성해 오는 2022년까지 400ha 면적으로 재배를 확대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박상철 기자 yjb66@nate.com
솉꽦寃룄愿옱떒踰뺤씤-꽍슦뒪떥븻留냽뾽쉶궗踰뺤씤二쇱떇쉶궗 솉썝 쓾궡由ш린李몄뿬뿰援곗쐞援곕냽뾽湲곗닠꽱꽣뒪쐞諛띻퀬삤뵾媛씠뱶떊씪湲곌퀎KTI遺곹븳슦몴遺궧怨듬쫱寃룄愿빞븳異쒖옣꽌鍮꾩뒪뒪쐞諛띻퀬돩利덉셼떛뙣뱶씤뇙옣誘멸퀬臾닿났뾽궗媛뺣궓꽦洹좉룄愿媛뺤썝룄寃룄쉶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동부타임즈|등록번호 : 전남 아00154 | 등록일 : 2011년 9월 11일 | 발행인 : 양재봉 | 편집인 : 양재봉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숙
발행소 : (우)57786 전남 광양시 중동로 95, 3층(중동) | 대표전화 : 061-795-0040 | 팩스 : 061-795-9911 | E-mail : yjb66@nate.com
[동부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