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10.29(목) 16:02
광양시, 청년센터 광양청년꿈터 개소

청년들의 소통·교류 연결고리 역할 기대

양재봉 기자 yjb66@nate.com
2020년 09월 18일(금) 17:34
[동부타임즈 = 양재봉 기자] 광양시는 9월 18일 광양중마도서관 일원에서 청년들의 소통·교류 공간인 ‘광양청년꿈터’ 개소식과 함께 학술행사 및 부대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정현복 광양시장, 진수화 광양시의장을 비롯한 여성청년단체 김한나 청년대표 등 15명이 참석하여 광양청년꿈터 개소를 축하했다.

참석자들의 테이프 커팅에 이어 2층 세미나실에서 열린 개소식은 김영록 전라남도지사의 인사말을 시작으로 정현복 광양시장의 환영인사, 김영균 청년꿈터 센터장의 청년꿈터 건립 경과보고, 청년들이 청년꿈터에 바라는 점을 담은 영상 시청, 청년들의 청년정책에 대한 다양한 의견과 건의사항을 엿볼 수 있었던 열린 소통 간담회 및 기념촬영 순으로 진행됐다.

광양청년꿈터는 청년들이 쉽게 접근하고 자유롭게 이용하는 재미와 즐거움 가득한 공간이자 나아가 청년들의 열정과 도전으로 다양한 청년정책이 발굴되고 시행되는 플랫폼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다목적실에서 진행된 학술행사에서는 서울 청년허브 안연정 센터장과 문성환 청년문화기획자 등 청년창업가와 청년대표들이 모여 ‘광양, 청년의 꿈을 키우다’라는 주제로 정책포럼을 개최했다. 창업에 관심 있는 청년들의 사례발표와 토크쇼 등을 통해 성공적인 창업전략을 제시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전신청자 20여 명만 방청을 허용하고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실시간 댓글로 궁금증을 해결하였으며, 댓글 참여자에게는 추첨으로 온라인상품권을 지급하는 이벤트 등을 실시하여 큰 호응을 얻었다.

또한 부대행사로 청년꿈터 야외에서 열린 광양감성플리마켓에서는 청년 셀러들이 톡톡 튀는 아이디어 작품들을 전시하고 홍보하여 방문객들의 감성과 호기심을 자극했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광양청년꿈터 개소를 축하드리며, 청년꿈터가 청년 간의 원활한 소통과 교류의 연결고리 역할을 해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현복 광양시장은 “청년들이 한곳에 모여 교류할 소통 공간이 마련된 만큼 청년들과 함께 청년정책을 발굴하고 추진해 나가는 데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며 “앞으로도 더 많은 청년이 우리 시를 발판 삼아 꿈과 뜻을 마음껏 펼칠 수 있도록 각종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양청년꿈터는 ▲청년센터 사무실 ▲세미나실 ▲창의실 ▲다목적실 ▲일자리상담실 ▲메이커 스페이스 ▲청년카페 등을 갖춘 연면적 760㎡의 2층 건물로, 청년들의 취업과 창업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지원센터이자 전남도와 광양시의 각종 청년사업을 홍보하고 접수하는 행정기관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운영시간은 평일 10:00~21:00, 토요일 10:00~18:00이며 일요일 및 공휴일은 휴관한다.
양재봉 기자 yjb66@nate.com
  • 誘명븘뱾뿉寃 븣젮二쇰뒗 꽕엫뱶異쒖옣꺏 쐞뿕.jpg
  • 遺궛吏꾩텧옣씠留덉궗吏
  • 留덉궛쉶썝援ъ븞留
  • 삙솕뿭븞留
  • 넄濡쒗뿄꽣쓽 깮깭2솕
  • 쉶泥쒕룞븞留
  • 愿묐챸異쒖옣씠留덉궗吏
  • 떊由 議곌굔 留뚮궓
  • 媛룊뿬깮異쒖옣
  • 꽑由됱뿭븞留
  • 醫낅줈異쒖옣꽌鍮꾩뒪 異쒖옣꺏 異쒖옣뾽냼異붿쿇
  • 遺뿬쓭븞留
  • 꽦二쇱텧옣꺏솯꽦二쇱텧옣留덉궗吏솯꽦二쇱텧옣留뚮궓솯꽦二쇱텧옣뾽냼
  • 븫깭硫댁븞留
  • 二쇱쿇硫댁븞留
  • 쁺썡異쒖옣븘媛뵪
  • 李쎌썝 異쒖옣留덉궗吏
  • 븿뼇씠留덉궗吏
  • 뜒젙룞븞留
  • 냽珥덊뿄똿
  •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동부타임즈|등록번호 : 전남 아00154 | 등록일 : 2011년 9월 11일 | 발행인 : 양재봉 | 편집인 : 양재봉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숙
    발행소 : (우)57786 전남 광양시 중동로 95, 3층(중동) | 대표전화 : 061-795-0040 | 팩스 : 061-795-9911 | E-mail : yjb66@nate.com
    [동부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