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1.04.11(일) 11:41
곡성군 기차당뚝방마켓, 올해 첫 개장 연기

안전 우선이라는 방침에 따라 불가피한 결정, 주민들은 아쉬워해

양재봉 기자 yjb66@nate.com
2021년 03월 09일(화) 14:06
곡성군 기차당뚝방마켓, 올해 첫 개장 연기
[동부타임즈 = 양재봉 기자] 곡성 기차당뚝방마켓 개장이 무기한 연기됐다.

곡성군과 기차당뚝방마켓협동조합 측은 당초 3월 13일에 올해 첫 뚝방마켓을 개장한다고 예고한 바 있다. 입장 인원과 참여 셀러 수 제한 등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지침과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최대한 안전을 확보해 개최한다는 것이었다.

하지만 확진자 수가 감소하는 추세에도 소규모 집단감염이 전국 곳곳에서 이어지자 곡성군 내부에서 개장을 연기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특히 백신 접종의 효과가 빠른 시일 내에 나타나기 위해서는 방역에 더욱 철저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결국 군과 조합 측은 3월 말이나 4월 초까지 상황을 지켜보자고 협의하고 개장을 취소했다.

뚝방마켓 관계자는 “많은 분들이 개장을 기다리셨는데 취소하게 되어 안타깝다. 하지만 셀러와 방문객의 안전이 최우선이니만큼 신중한 입장을 취할 수 밖에 없었다. 개장이 결정되면 뚝방마켓 블로그(https://gokseongtour.modoo.at/)와 인스타그램 등을 통해 즉각 안내하겠다.”라고 밝혔다.
곡성 기차당뚝방마켓은 2016년부터 시작해 올해로 5년차를 맞은 전남의 대표적인 플리마켓이다. 지난해에는 코로나19로 개장횟수가 줄었음에도 셀러 매출액이 전년 대비 40%가 증가하는 기염을 토했다. 여유로운 풍경, 색다른 상품, 흥을 북돋는 로컬 문화 공연이 3박자가 높은 인기의 비결로 꼽힌다.

한편, 뚝방마켓 개장 취소 소식에 지역민들도 아쉬움을 표했다. 곡성군 주민 C씨는 “아이들과 함께 뚝방마켓을 거닐던 것이 그립다. 돗자리 하나 펴고 공연도 보고, 이것저것 수공예품도 구경하던 평범한 날들을 하루빨리 다시 누릴 수 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양재봉 기자 yjb66@nate.com
  • 쟾쓽硫댁텧옣씠誘몄궗吏
  • 媛꾨룞硫댁븞留
  • 泥숇㈃븞留
  • 援젣湲덉쑖꽱꽣遺궛뻾뿭븞留
  • 뿰븷쓽留
  • 遺泥쒕갇湲몄텧옣꺏
  • 뙆二쇱삤뵾
  • 씤怨꾨룞異쒖옣씠留덉궗吏#닔썝留ㅼ궛룞異쒖옣留덉궗吏
  • 꽌뼇 뙎븘넃怨
  • 옣궓硫댁븞留
  • 踰뺤쟾硫댁븞留
  • 踰뺤썝쓭븞留
  • 룷빆異쒖옣븞留
  • 諛섑룷硫댁븞留
  • 닚泥쒖냼媛쒗똿
  • 吏굹媛議 샊湲곗쥌湲 異쒖옣븳30냼媛쒗똿 二쇰ぉ븯뒗 궓옄.jpg
  • 以묐뀈留뚮궓궗씠듃 - 移쒓뎄留뚮뱾湲곗뼱뵆
  • 遊됰챸룞븞留
  • 궗븯異쒖옣留덉궗吏
  • 議곌끝룞븞留
  •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동부타임즈|등록번호 : 전남 아00154 | 등록일 : 2011년 9월 11일 | 발행인 : 양재봉 | 편집인 : 양재봉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숙
    발행소 : (우)57786 전남 광양시 중동로 95, 3층(중동) | 대표전화 : 061-795-0040 | 팩스 : 061-795-9911 | E-mail : yjb66@nate.com
    [동부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