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2.01.20(목) 17:42
광양시 출신, 박창환 전남 정무부지사 취임

김영록 전남지사, 기재부 예산 정통파 박부지사에 삼고초려 공 들여
광양시 등 동부권 시군, 국비 확보 등 중앙과 가교역할 큰 기대

양재봉 기자 yjb66@nate.com
2022년 01월 06일(목) 09:53
광양시 출신, 박창환 전남 정무부지사 취임
[동부타임즈 = 양재봉 기자] 광양 출신 박창환 기획재정부 예산총괄과장이 전남 정무부지사에 지난 3일 취임했다.

박부지사는 광양시 봉강면 명암이 고향인 아버지와 광양시 옥곡면 신금이 고향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광주인성고와 고려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1997년 행정고시 41회로 공직을 시작해 기획재정부 예산총괄과장, 예산정책과장, 주미대사관 재경참사관 등을 지낸 예산 정통파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국회중앙부처 등 폭넓은 인적 네트워크를 활용하여 전남의 대외적인 현안을 풀어가는데 최적임자인 박부지사를 모셔오기 위해 기재부를 수차례 방문하는 등 삼고초려를 마다하지 않은걸로 알려져 왔다.

박부지사는 취임 일성으로“전남 발전을 견인할 국비 확보를 비롯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투자유치와 일자리 창출에 힘쓰겠다.”며 김영록 도지사님과 함께 환태평양시대의 중심 전남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행정예산전문가인 정현복 광양시장과 가장 소통이 잘된 박부지사는 지역의 굵직굵직한 사업비 확보에 크게 도움을 줘 올해 광양이 역대 최대인 5,275억원의 국비 예산 확보가 가능했다. 옳고 그름이 매우 확실하고 선이 굵은 박부지사는 본인의 역량내에서 챙기는 일이라면 물불 안 가리는 카리스마가 있다고 정평이 나 있다.

한편, 광양이 고향인 박창환부지사가 취임하면서 경제도시로 성장중인 전남 동부권 시군은 정부와의 소통과 가교 역할을 크게 기대하고 있다.
양재봉 기자 yjb66@nate.com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동부타임즈|등록번호 : 전남 아00154 | 등록일 : 2011년 9월 11일 | 발행인 : 양재봉 | 편집인 : 양재봉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숙
발행소 : (우)57786 전남 광양시 중동로 95, 3층(중동) | 대표전화 : 061-795-0040 | 팩스 : 061-795-9911 | E-mail : yjb66@nate.com
[동부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