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2.01.20(목) 17:42
광양시, 여순사건 특별법 신고접수 담당자 교육

여순사건 역사교육과 신고접수 지침 교육, 원활한 접수업무 기대

양재봉 기자 yjb66@nate.com
2022년 01월 13일(목) 15:21
광양시, 여순사건 특별법 신고접수 담당자 교육
[동부타임즈 = 양재봉 기자] 광양시가 오는 1월 21일 시행되는 「여수·순천 10·19 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이하 「여순사건 특별법」)을 대비해 읍면동 여순사건 신고접수 담당자 20명을 대상으로 지난 12일 시청 상황실에서 교육을 실시했다.

「여순사건 특별법」은 2001년 최초 발의 이후 20여 년이 지난 2021년 7월 20일 정식으로 제정되어, 사건 이후 73년이 지난 뒤에야 희생자들이 명예를 회복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교육은 1부와 2부로 나눠 진행됐으며, 1부에서는 최경필 여순10·19연대 범국민연대 사무처장이 여순사건에 대한 역사교육을 실시했다.

여순 사건의 배경이나 진행, 피해자, 사건 발생장소 등을 설명하며 읍면동 담당자들이 접수에 앞서 교육을 통해 여순사건에 대한 기본적인 지식을 알 수 있도록 했다.

2부 교육은 행안부 여순사건위원회 설립준비단의 손승영 주무관이 시행했으며, 여순사건 신고접수 지침 중 진상규명 신고 접수방법, 희생자·유족 신고 접수방법, 사실조사 요령 등을 중점적으로 안내했다.

특히, 고령의 신청자들을 상대로 읍면동 신고접수 담당자가 신경 써야 할 부분들을 강조했다.

시 관계자는 “광양시의 특수성상 아직도 숨은 피해자가 많아 이들을 최대한 발굴하는 데 힘을 쏟을 계획이다”며, “사실조사를 위해 전문인력을 채용하고, 향후 전남 실무위원회와의 협의는 물론 읍면동과의 실무 조율을 통해 피해자 신고접수에 차질이 없도록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여순사건 희생자, 유족 등은 오는 1월 21일부터 읍면동사무소 민원창구에서 여순사건 진상규명 신고 및 희생자·유족 신고를 신청할 수 있다.

신청서는 민원창구에 비치될 예정이며, 전라남도 홈페이지(http://www.jeonnam.go.kr)에서도 확인하고 준비할 수 있다.
양재봉 기자 yjb66@nate.com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동부타임즈|등록번호 : 전남 아00154 | 등록일 : 2011년 9월 11일 | 발행인 : 양재봉 | 편집인 : 양재봉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숙
발행소 : (우)57786 전남 광양시 중동로 95, 3층(중동) | 대표전화 : 061-795-0040 | 팩스 : 061-795-9911 | E-mail : yjb66@nate.com
[동부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