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다가오는 캠핑시대에 우리가 주의해야 할 것은?

여수소방서 소방정대장 신종휴

동부타임즈 yjb66@nate.com
2023년 01월 24일(화) 14:16
여수소방서 소방정대장 신종휴
[동부타임즈] 캠핑인구 700만 시대! 장기화되고 있는 코로나에도 불구하고 최근 캠핑인구가 급격하게 늘어나고 있다. 차박, 글램핑 등 다양한 방식으로 캠핑을 즐기고 있는데 그로 인해 다수의 화재사고가 발생하고 있어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한 시기이다. 어떻게 하면 겨울철 캠핑화재로 인한 사고를 예방할 수 있을까?

지난 2015년 3월 22일 새벽 오전 1시 20분 경 강화군 화도면 동막해수욕장 인근 글램핑장에 설치된 텐트에서 불이 나서 성인 2명과 어린이 3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한 적이 있다. 당시 캠핑장은 등록신고도 하지 않았고 텐트도 불에 잘타는 소재로 되어 있어 더 큰 사고가 발생하였다고 한다.

이처럼 화재원인 중에 부주의가 절반이상을 차지한다. 부주의 중 대부분은 난방기기 사용으로 인한 화재이다. 또한 겨울철에는 일산화탄소 중독사고의 위험이 크기 때문에 더욱더 난방기기 사용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이에 따라 소방정대장은 텐트와 화기 사이 안전거리를 충분히 두고, 화재에 대비해 캠핑장 내 소화기구 위치와 사용법을 미리 숙지할 것을 당부했고, 겨울철 바람이 강해 불티가 날아가 빠르게 번질 수 있으므로 불은 지정된 장소에서만 피우고 타다 남은 불씨는 물을 충분히 뿌리거나 주변 모래·흙으로 덮어 완전히 꺼야 한다고 강조했다.
동부타임즈 yjb66@nate.com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동부타임즈|등록번호 : 전남 아00154 | 등록일 : 2011년 9월 11일 | 발행인 : 양재봉 | 편집인 : 김경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숙
발행소 : (우)57786 전남 광양시 중동로 95, 3층(중동) | 대표전화 : 061-795-0040 | 팩스 : 061-795-9911 | E-mail : yjb66@nate.com
[동부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