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여수광양항만공사, 여수광양항 항만브랜드 특화로 항만가치 높인다

지역 특성 반영한 ‘융복합·산업중핵항만’… 항만 인지도 제고
친환경 스마트 자동화 부두, 배후단지 확대 개발로 ‘퀄리티 UP’

양재봉 기자 yjb66@nate.com
2023년 02월 08일(수) 15:36
여수광양항만공사
[동부타임즈 = 양재봉 기자] 글로벌 항만 간 경쟁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여수광양항이 지역 특성에 맞는 항만 브랜드를 구축하고, 보다 안정적인 항만 서비스 제공에 나선다.

여수광양항만공사(사장 박성현, YGPA)는 여수광양항 만의 특화된 항만 브랜드를 ‘융복합·산업중핵항만’으로 정하고, 항만이 제공하는 서비스를 질적(Quality)으로 향상시키는 것을 올해 중점 추진한다고 8일 밝혔다.

여수광양항은 지난해 국내 총물동량(15억4,585만톤)의 17%인 2억7,228만톤을, 컨테이너물동량은 186만3,000TEU를 처리했다. 이 중 수출입 물동량은 2억725만톤으로 국내 항만 중 1위를 기록하며 ‘국내 최대 수출입 항만’ 위상을 더욱 공고히 했다.

하지만 지난해 실적은 러시아-우크라이나전쟁, 글로벌 물류공급난 및 경기 둔화 등에 따라 전년대비 총물동량은 7.8%, 컨테이너물동량은 12.3% 각각 감소한 것으로 이를 회복하기 위한 대책이 요구되고 있는 실정이다.

◇ 항만의 지역적 특성 반영한 ‘항만 브랜드’ 구축 필요
YGPA는 부산항(컨테이너 환적), 인천항(환황해 중심), 울산항(오일허브) 등 타 항만보다 낮은 인지도를 약점으로 평가하고 여수광양항 만의 지역적 특성을 반영한 특화된 브랜드를 구축했다.

YGPA는 여수광양항이 ‘국내 1위 수출입 항만’이란 점을 강조하면서 ‘융복합·산업중핵항만’이라는 특화된 항만 브랜드를 구축해 항만 가치를 더욱 높인다는 방침이다.

여수광양항의 가장 큰 장점이 석유화학·제철·자동차·컨테이너·일반화물 등 다양한 종류의 화물을 처리할 수 있는 국내 유일의 최대 종합항만이면서, 국가산업의 핵심기지 역할과 수출입 복합물류 기능을 담당하고 있기 때문이다.

여수광양항 만큼 지역 및 국가산업과 높은 연계성을 가진 종합항만의 형태는 전 세계에서도 비슷한 사례를 찾기 힘든 우수한 항만 형태라는 것이 YGPA의 설명이다.

YGPA는 여수광양항 브랜드에 대한 대국민 인지도를 제고해 가치를 더욱 높이는 한편 ‘1개선사 1개항로 유치’ 활동을 광양항 이용 Top 10 선사에서 Top 15 선사로 확대할 계획이다.

◇ ‘친환경 완전 스마트 자동화 컨테이너부두’로 탈바꿈
코로나19로 글로벌 물류공급난을 경험하면서 수출입 기업 등 항만 이용 고객들이 항만을 평가하는 시각이 변화하고 있다. ‘몇 개를 처리하느냐’는 양적(Quantity) 관점보다는, ‘얼마나 다양하고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느냐’는 질적(Quality) 관점으로 달라지고 있는 것이다.

이에 YGPA는 물동량 확보를 위한 전방위적 노력 뿐 만 아니라 질적 서비스 성장을 위해 올해 자동화 항만 및 항만배후단지 개발 등 다양한 사업의 차질없이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먼저 현 정부 국정과제인 ‘광양항 글로벌 스마트항만 조성 사업’에 따라 2026년까지 완전자동화 항만이 광양항에 개장될 예정이다. 완전자동화 항만은 컨테이너 자동 상·하역을 비롯해 안벽과 장치장 간의 화물 이송을 위한 세계적 수준의 완전 자동화 기술이 전국 최초로 개발·도입된다.

또한, 광양항에서 안정적으로 물량을 창출할 수 있는 배후단지 확대를 위해 율촌 융·복합물류단지개발(1단계 68만㎡, '23년 상반기), 동·서측 배후단지 유휴시설 전환('19만㎡, '23년 하반기)을 올해 속도감 있게 추진할 계획이다.

정부, 지자체 등과 협력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이차전지 국가첨단전략산업 구축을 위해 유관기관과 투자유치 활동을 확대하고 지속적인 특화화물 창출에도 발 빠르게 대응해 이를 선점할 계획이다.

한편, 박성현 사장은 “작년까지 이어온 위기상황이 여수광양항의 발전 방향을 재점검할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었다”면서 “속도감 있는 글로벌 스마트 항만 조성사업 추진, 국내 1위 수출입 중핵항만으로서의 발전과 혁신으로 여수광양항의 항만브랜드 가치 제고를 위해 더욱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양재봉 기자 yjb66@nate.com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동부타임즈|등록번호 : 전남 아00154 | 등록일 : 2011년 9월 11일 | 발행인 : 양재봉 | 편집인 : 김경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숙
발행소 : (우)57786 전남 광양시 중동로 95, 3층(중동) | 대표전화 : 061-795-0040 | 팩스 : 061-795-9911 | E-mail : yjb66@nate.com
[동부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