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2.01.20(목) 17:42
전라남도의회 보건복지환경위원회, 여수국가산단 폭발사고 현장방문

철저한 사고원인 규명과 재발방지 대책마련, 유족에 대한 충분한 보상 요구
화학물질 등으로 인한 수질오염 등 2차 피해방지 당부

양재봉 기자 yjb66@nate.com
2021년 12월 17일(금) 14:01
전라남도의회 보건복지환경위원회 위원들이 사고현장을 방문해 사고경위 및 수습상황에 대한 보고를 받고 있다. ※ 왼쪽부터 한춘옥 의원, 강정희 의원, 김복실 의원
[동부타임즈 = 양재봉 기자] 전라남도의회 보건복지환경위원회(위원장 강정희)는 지난 15일, 여수국가산단 폭발사고 현장을 방문해 전남도, 여수시, 기업 등 관계자를 만나 철저한 사고원인 규명과 재발방지 대책 마련, 희생자와 유족에 대한 충분하고 신속한 보상, 화학물질 유출로 인한 수질오염 등 2차 피해방지를 요구했다.

김복실 의원은 “위험한 화학물질을 취급하는 공장에서 안전관리자도 없이 작업을 했다.”며, “기초적인 안전수칙도 이행하지 않아 발생한 사고로 기업들의 안전관리 책임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춘옥 의원은 “희생자 모두 하청업체 직원이라고 하는데 위험의 외주화로 비정규직 건설노동자들에게 중대재해가 집중되고 있는 실정이다”며, “이를 막기 위한 법제정 등 제도마련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강정희 위원장은 “위험물을 취급하는 작업장에서 반드시 이행해야할 안전수칙을 무시하면서 발생한 전형적인 인재(人災)다”며, “한 달에 한 번 꼴로 발생하고 있는 폭발 및 화재사고가 대형사고로 번질까봐 지역주민들은 두려움에 떨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철저한 진상규명과 재발방지 대책 마련으로 지역주민의 우려를 해소해 주기를 바란다”며 참석자 모두에게 당부했다.

그리고 참석한 회사관계자에게는 “기업의 모든 역량을 동원해 유족들에 대한 보상을 신속히 추진해 달라”고 요구하는 한편, 전남도 관계자에게는 “전남도가 직접 나서 유족들을 부족함 없이 지원해 달라”고 주문했다.

마지막으로 “화학물질과 소방용수 유출로 수질오염 등의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조치해 달라”고 말했다.

한편, 보건복지환경위원회는 여수시청 앞에 마련된 합동분향소를 방문해 희생자를 추모하는 것을 끝으로 현장방문을 마무리 했다.

양재봉 기자 yjb66@nate.com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동부타임즈|등록번호 : 전남 아00154 | 등록일 : 2011년 9월 11일 | 발행인 : 양재봉 | 편집인 : 양재봉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숙
발행소 : (우)57786 전남 광양시 중동로 95, 3층(중동) | 대표전화 : 061-795-0040 | 팩스 : 061-795-9911 | E-mail : yjb66@nate.com
[동부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